복지플러스

2021년 자살사망자 1만 3,352명, 지난해 대비 소폭 증가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자살사망자 수는 2021년 1만 3,352명으로 지난해 대비 157명(1.2%) 증가

□ 자살률(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은 2021년 26.0명으로 지난해 대비 0.3명(1.2%) 증가

□ 청년·노인 등 정신건강 취약계층 및 자살 고위험군의 적극적 발굴과 지원 정책으로 자살률 감소를 위해 노력할 계획



□ 보건복지부는 2021년 자살사망자 수가 지난해 대비 소폭 증가하였으며, 앞으로 청년·노인 등 정신건강 취약계층과 자살시도자 등 고위험군을 적극 발굴 및 지원하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살 사망자 수 통계>


□ 통계청이 발표(’22.9.27)한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2021년 자살사망자는 1만 3,352명으로 2020년보다 157명 증가(1.2%)하였으며,


 ○ 자살사망률(인구 10만 명당 명, 이하 자살률)은 26.0명으로 지난해 대비 1.2% 증가(’20년 25.7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 고의적 자해(자살) 등을 포함, 매년 9월경 전년도 통계 발표(통계청)


 ○ 성별로 보면, 남성과 여성의 자살률이 모두 증가하였다.



    * (남성) (’20년) 자살사망자 9,093명, 자살률 35.5명 → (’21년) 자살사망자9,193명, 자살률 35.9명

       (여성) (’20년) 자살사망자 4,102명, 자살률 15.9명 → (’21년) 자살사망자 4,159명, 자살률 16.2명 

 ○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대비 자살률은 10대(10.1%), 20대(8.5%) 및 70대(7.7%) 순으로 증가하였고, 60대(-5.7%), 40대(-3.4%), 80세 이상(-2.2%) 등에서 감소하였다.


   - 자살률은 80세 이상(61.3명)이 가장 높았고, 뒤이어 70대(41.8명), 50대(30.1명), 60대(28.4명) 순으로 나타났다.


    * (연령대별 자살률) 80세 이상(61.3명) - 70대(41.8) - 50대(30.1명) - 60대(28.4명) - 40대(28.2명) - 30대(27.3명) - 20대(23.5명) - 10대(7.1명)


□ 자살은 사회 구조적, 개인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이므로 자살률 증가의 원인을 어느 하나로 설명하긴 어려우나,


 ○ 지난해 자살률 증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우울감 및 자살생각률 증가, 청소년ㆍ청년층(10대, 20대) 자살률 증가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22.6. 보건복지부) >

▪우울위험군 : (’19) 3.2% → (’21.6.) 18.1% → (’22.6.) 16.9% (5배 증가)

▪자살생각률 : (’19) 4.6% → (’21.6.) 12.4% → (’22.6.) 12.7% (3배 증가)


< 우울증 진료환자 통계(’22.6. 심평원) >

▪’21년 우울증 진료환자는 933,481명으로 지난해(848,430명)대비 10.0% 상승, 연령대별로는 10대, 20대, 30대 순으로 증가율 높음



 ○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사회적 영향이 본격화되는 향후 2~3년간 급격히 자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자살예방정책 추진 현황 및 계획>


□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정신건강 악화와 자살률 증가위험에 대비하여 종교계 등 민간과 함께 하는 생명존중캠페인, 자살시도자·유족 등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지원* 강화 등을 통해 자살 예방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수행기관: (’17) 42개 → (’19) 63개 → (’21) 77개 → (’22) 79개


   ** 자살 유족 원스톱 서비스 지원사업: ('21) 3개 시도→ ('22) 9개 시도


 ○ 또한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 자살예방법 개정 및 시행으로, 경찰·소방이 당사자 동의 이전에 자살예방센터로 자살시도자·유족 등 정보를 연계할 수 있도록 하여 자살 고위험군* 지원을 확대하고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다.


   * 자살시도자의 자살위험은 일반인보다 20~30배 이상 높고(자살실태조사, 2018), 자살 유족의 우울장애 발병위험은 일반인 대비 18배 이상, 자살위험은 8~9배 높음(전홍진, 2018)


 ○ 보건복지부는 향후 제5차 자살예방기본계획(2023~2027) 수립을 통해 5년간 추진해 나갈 자살예방 정책 방향을 제시하며 범국민 생명존중문화 확산, 자살 고위험군 선제적 발굴·개입 및 자살 예방 전달체계 확대·개편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 보건복지부 곽숙영 정신건강정책관은 “그간 감소추세였던 자살률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이 안정화됨에 따라 국민의 정신 건강을 보다 면밀히 살펴 코로나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살률 감소를 위해 자살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적극적 개입 노력 등을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 아울러 “자살예방은 다른 사람에 대한 관심을 더하는 것에서 시작되므로 주위에 힘들어하는 사람이 있다면 전문적인 치료 또는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하였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55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