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그동안 관리되지 않았던 4대강 문화ㆍ홍보관 정상화 본격화”

홈 > 환경 > 환경소식
환경소식

환경부 장관, “그동안 관리되지 않았던 4대강 문화ㆍ홍보관 정상화 본격화”

0 367 0 0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9월 27일 오전 백제보 금강문화관(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소재)을 방문하여 4대강 문화ㆍ홍보관 운영현황을 확인하고, 향후 4대강 문화ㆍ홍보관 리모델링 계획과 활용방안을 점검했다.


2012년 개관한 4대강 문화ㆍ홍보관은 4대강 사업의 가치와 다양한 지역 문화·예술을 공유하기 위한 공간이다. 4대강 보와 함께 준공되었으며,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에 16개의 문화ㆍ홍보관이 있다.


개관 이후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해왔던 4대강 문화ㆍ홍보관은 지난 정부의 보 정책에 따라 방치되었다. 4대강 사업 관련 홍보물이 철거되었으며, 재투자 없이 관리되어 내·외부 시설이 노후화 되었다.


환경부는 4대강 보 정상화를 계기로, 그간 방치됐던 4대강 문화ㆍ홍보관을 리모델링하고 4대강 사업 관련 콘텐츠를 확충하여 지역 명소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4대강 문화ㆍ홍보관을 정상화하여, 물관리 교육의 기회 및 지역주민의 휴식과 문화·예술 공유의 장으로 적극 활용되도록 하겠다”라며, “4대강 사업 관련 과학에 기반한 이·치수, 수질·수생태 효과 등의 콘텐츠를 확충하여 문화ㆍ홍보관을 찾는 방문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