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역량 강화한다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동아시아 10개국*에 속한 공무원과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소 전문가를 대상으로 9월 26일부터 이틀간 제11차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교육을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우리나라 주관으로 2011년 처음 시작하여 올해로 11번째*를 맞는이번 교육은 '유엔환경계획(UNEP)의 전 지구적 모니터링사업(GMP, Global Monitoring Plan)'에 참여하는 동아시아 국가의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 분석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 교육 대상자들을 초청하여 현장실습으로 운영되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에는 개최되지 못했고, 지난해부터 온라인 화상교육으로 진행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이란 환경에 잔류하여 먹이사슬을 통해 생물체에 축적되며 국경을 넘어 장거리 이동할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로 스톡홀름협약의 규제 대상물질인 다이옥신, 폴리염화비페닐, 과불화화합물 등 30종을 일컫는다.


이번 교육은 신규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국제적인 동향과 최신 분석기술을 소개하며,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대기 시료채취, 전처리 및 기기분석 등 측정분석 전 과정 실습을 영상 교육 과정으로 진행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교육 대상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을 스톡홀름협약 초기 규제물질인 다이옥신류에서 신규 등재 물질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는 2013년에 신규로 등재된 헥사브로모사이클로도데칸(HBCD, Hexabromocyclododecane)*을 교육 과정에 포함했다.

 건축자재, 차량 단열로 많이 쓰이는 브롬화 난연제 중 하나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우리나라의 선진적인 분석기술 교육을 통해 동아시아 국가의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역량이 향상되어 스톡홀름협약을 이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